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우려로 문을 닫았던 서울대공원 동물원이 이달 30일부터 다시 관람객을 맞는다. 폐쇄한 지 104일 만이다.

서울대공원 관계자는 "고병원성 AI 발생으로 시민 관람을 중지한 뒤 방역을 거쳐 동물원의 안전성을 최종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대공원 동물원은 지난해 12월17일 폐사한 황새 2마리가 AI 감염 가능성이 제기되자 임시 휴원에 들어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