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업 5곳 중 1곳은 경기불황 속에 올해 상반기 채용을 취소하거나 연기한 것으로 27일 조사됐다. 을지로 서울고용지원센터에서 한 여성이 취업상담을 받고 있다. 한경DB.

국내 기업 5곳 중 1곳은 올 상반기 채용을 취소하거나 연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1일까지 기업 인사담당자 321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조사를 한 결과, 21.8%(37명)가 '상반기 채용을 취소하거나 연기한다'고 답했다고 27일 밝혔다.

이같이 채용계획에 변동이 생긴 기업을 규모별로 보면 중소기업(22.3%)이 가장 많았고, 이어 중견기업(17.4%), 대기업(14.3%) 순이었다.

채용 취소·연기 이유로는 '회사 상황이 좋지 않아서'(40%,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업황이 불안정해서'(38.6%),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서'(27.1%), '동종업계에서 다 그렇게 해서'(5.7%) 등 순이었다.
인력부족 문제 해결 방법으로는 '기존 인력의 업무 분담'(67.1%, 복수응답)을 주로 꼽아 직장인들의 업무 부담이 늘어날 것임을 예고했다.

이어 '내부 직무순환으로 인력 충원'(20%), '해당 사업 축소'(11.4%), '비정규직 인력으로 대체'(8.6%) 등 순이다.

또 경기불황으로 인한 구조조정 계획이 있는 기업은 전체의 12.8%로 집계됐다.

이들 기업은 전체 내부인력 중 평균 18%를 줄이려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