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타이어O뱅크 KBO리그 미디어데이. 사진 전형진 기자

27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진행된 ‘2017 타이어O뱅크 KBO리그 미디어데이’에서 한 야구팬이 롯데 자이언츠에 바라는 우승 공약으로 ‘이대호와 최준석 헹가래’를 적었다.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등록된 프로필 기준 이대호의 몸무게는 100kg, 최준석은 130kg이다.

이날 행사에서 쪽지가 소개되자 이대호는 “내 꿈이 헹가래를 받는 것”이라고 말해 야구팬들을 웃게 했다.

전형진 한경닷컴 기자 withmold@hankyung.com
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가까이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