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27일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방침을 밝힌 데 대해 "역사적인 결정이며, 법과 원칙에 따른 당연한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윤관석 수석대변인. 한경DB.

더불어민주당은 27일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방침을 밝힌 데 대해 "역사적인 결정이며, 법과 원칙에 따른 당연한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애초에 뇌물을 준 자는 구속됐는데 뇌물을 받은 자는 아직 구속되지 않았다는 것 자체가 형평성 논리에 맞지 않는다"면서 "이런 피의자가 구속되는 것은 불가피하고, 당연한 일이다. 검찰이 이런 점을 충분히 숙고해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에게는 수많은 사과와 반성의 기회가 있었지만, 그는 이런 기회를 스스로 걷어차 버렸다"면서 "국민의 압도적인 여론도 박 전 대통령의 구속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검찰이 이제야 국민의 바람이 무엇인지 깨달은 것 같다"면서 "법원과 검찰이 지켜나가야 할 사법정의가 어디에 있는지, 국민의 법 감정과 법 상식이 무엇인지 앞으로도 유념하기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또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 대한 수사,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도 국민을 믿고 법과 원칙에 따라 흔들림 없이 나설 것을 촉구한다"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