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국민의당 첫 순회경선에서 안철수 전 대표가 1위를 차지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2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전남·제주지역 경선에서 62.9%의 개표가 진행된 가운데, 3만9천92표(61.3%)의 득표율로 압도적 1위를 달렸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9천115표(23.3%)를 득표해 2위를 기록하고 있고, 박주선 국회 부의장이 6007(15.3%)표로 3위에 머무르고 있다.

안철수 전 대표는 국민의당의 최대 지지기반이자 첫 경선이 치러진 광주·전남 경선에서 큰 표차로 승리를 거머쥠으로써 국민의당의 대선 후보로 최종 선출될 것이 유력시된다.

전체 당원 19만여명 중 7만여명이 광주·전남 지역의 당원이다.

안철수 전 대표의 광주·전남 경선 압승은 이 지역의 민심이 본선 경쟁력을 감안해 국민의당 대선주자 중 여론조사 1위를 달리고 있는 안 전 대표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