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아내' /사진=KBS

배우 윤상현이 '완벽한 아내' 8회까지 시청자들에게 선보인 소감을 밝혔다.

24일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호텔에서 KBS 2TV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윤상현은 "사실 이 드라마를 해야 하나 싶었다. 욕도 많이 먹을 것 같고, 찌질했다. 캐릭터 변신을 통해 연기적 변화를 보여줄 계기가 1%도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걱정이 많았다. 와이프(메이비)와 상의를 많이 했다. 아내가 드라마 너무 재밌고, 시청자들은 스토리를 보지 오빠만 보는 것 아니라고 조언했다"라고 밝혔다.

'완벽한 아내'는 드센 아줌마로 세파에 찌들어 살아오던 주부 심재복(고소영)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면서 잊었던 여성성을 회복하고, 희망과 사랑을 찾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오는 27일 9회 방송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