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해군 제공

'제2회 서해 수호의 날' 기념 행사가 24일 오전 10시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거행된다.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 등 대선주자들이 참석해 안보 행보에 나선다.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열리는 이날 행사는 '국민의 비군사적 대비가 북한 도발을 영원히 끊는 길입니다'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북한의 도발로 인한 전사자 유가족과 참전 장병, 북한군 격퇴 유공자, 시민, 학생 등 70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서해 수호의 날은 2002년 제2연평해전, 2010년 천안함 피격사건과 연평도 포격 도발 등 북한의 '3대 서해 도발'로 희생된 전사자와 순직자의 넋을 기리고 북한의 무력 도발을 상기하자는 취지에서 정부가 지정했다.
정부는 지난해부터 3월 넷째 금요일을 서해 수호의 날로 정하고 기념식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이날 정부 기념식 외에도 전국 134개 지역에서 기념식이나 안보결의 대회가 열린다. 이들 행사 참가자는 모두 5만여명에 달할 것으로 보훈처는 예상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