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9층…2019년 준공

서울 용산구 한남동 외인아파트 부지에 전용면적 214~273㎡ 규모의 최고급 아파트 320가구가 들어선다. 한남동 외인주택 부지는 전통적 부촌(富村)인 한남동에 자리잡고 있어 금싸라기 땅이란 평가를 받아왔다.

23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열린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한남동 외인아파트 부지 개발안이 사전 조언을 받았다. 한남동 680의 1 일대 5만9393㎡ 면적에 최고급 아파트를 건립하는 안이다. 소유주인 대신F&I는 전용면적 214~273㎡ 320가구를 짓는 설계안을 내놨다. 한남동에 적용되는 고도제한에 맞춰 높이는 5~9층으로 설계했다. 최고급 펜트하우스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위원회는 한남대로변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고, 개방감도 강화하라는 의견을 냈다.
이 부지는 지난해 5월 대신증권 계열의 부실채권 투자 전문업체 대신F&I가 LH(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6242억원에 사들였다. 설계는 ‘에이앤유디자인그룹’ 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이 맡았다. 2019년 준공이 목표다.

부동산업계에서는 이 단지가 국내 최고 수준의 분양가를 기록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한다. 인근 고급주택 단지 한남더힐은 3.3㎡당 최고 7000만~8000만원에 시세가 형성돼 있다. 부동산 개발업체 관계자는 “대로변과 가깝고 남산 한강 등의 조망권을 확보하기 어렵다는 점을 자산가들이 어떻게 받아들이느냐가 분양 성패의 관건”이라고 말했다.

외인아파트 부지 개발 건축설계안은 자문 의견을 반영해 서울시 건축심의를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