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에서 일본으로 가는 대한항공 여객기가 4시간 지연되면서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23일 오전 9시께 인천공항을 출발할 예정이던 KE723편에서 랜딩기어 관련 장치 결함이 발견됐다.

해당 오사카 간사이공항에 오후 1시께 도착할 예정이었다. 이에 탑승하려던 승객 252명은 공항에서 대기했다.

대한항공은 승객들에게 관련 상황을 안내하고 음식을 제공했다. 승객들은 대한항공이 마련한 대체기를 타고 낮 12시59분께 일본으로 출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