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뮤지컬배우 바다(37)는 23일 오후 서울 중림동 약현성당에서 웨딩마치를 울렸다.

이 자리에는 S.E.S. 멤버 슈와 유진도 참석해 결혼을 축하했다.

바다는 9세 연하의 프랜차이즈 사업가인 남자친구와 함께 성당을 다니며 지난해 초부터 본격적으로 인연을 쌓아왔고, 그해 9월 열애를 공식 인정했다.

두 사람은 결혼식 다음날인 24일 미국 하와이로 신혼여행을 떠날 예정이다.


사진=변성현 기자
/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