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결혼식 /사진=변성현 기자

가수 겸 뮤지컬배우 바다(37)가 결혼 후 계획을 밝혔다.

바다는 23일 오후 서울 중림동 약현성당에서 웨딩마치를 울린다. 그는 결혼식에 앞서 취재진을 상대로 결혼 소감을 밝혔다. 이 자리에는 S.E.S. 멤버 슈와 유진도 참석해 결혼을 축하했다.

이날 바다는 결혼 후 계획에 대해 "결혼하고나서 한국에 돌아오면 '판타스틱듀오2' 패널로 계속 방송한다"고 밝혔다.

이어 "결혼 후에도 여전히 똑같다. 가수 바다로서 공연, 방송, 내 앨범도 준비할 것이다. 슈와 유진처럼 알콩달콩 결혼 생활하고 싶다"고 말했다.

바다는 9세 연하의 프랜차이즈 사업가인 남자친구와 함께 성당을 다니며 지난해 초부터 본격적으로 인연을 쌓아왔고, 그해 9월 열애를 공식 인정했다.

두 사람은 결혼식 다음날인 24일 미국 하와이로 신혼여행을 떠나 4월 초 귀국할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