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영국 런던 테러로 한국인이 다친 것과 관련해 국민 안전을 확보하라고 당부했다.

황 권한대행은 "외교부는 영국 현지 공관을 중심으로 영국 당국과 긴밀히 협력해 부상자들의 보호와 치료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신속하게 취하라"고 23일 지시했다.

이어 "대테러센터를 중심으로 외교부 등 관계 기관이 협력해 테러위험 지역 여행객 등 우리 국민의 안전이 확보될 수 있도록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앞서 2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의사당 밖에서 테러가 발생해 박모(67·여) 씨 등 한국인 관광객 5명이 다쳤다.

특히, 중상을 입은 박 씨는 세인트메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런던경찰청은 이번 테러로 지금까지 모두 5명이 숨졌고 최소 40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