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22일 런던 의사당 부근 차량·흉기 테러에도 불구하고 두 번째 높은 단계인 '심각' 테러 경보를 높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메이 총리는 긴급 안보회의를 주재한 뒤 총리실 밖에서 TV로 생중계된 연설에서 "영국의 테러 경보 수준은 한동안 '심각' 단계를 유지해왔고 이는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용의자가 민주주의와 자유, 법질서를 대변하는 의회를 선택한 것이라며 이것이 바로 이들 가치를 거부한 이들의 타깃이 된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어 "폭력과 테러를 통해 이들 가치를 파괴하려는 시도는 결국 실패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의회는 23일 평소처럼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이 총리는 "테러 앞에서 우리 모두가 함께 뭉쳐야 한다"고 호소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