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고은. 한경DB

김고은이 최근 불거진 공유와의 열애설을 부인했다.

22일 김고은의 소속사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공유는 드라마 '도깨비'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일 뿐 교제하는 사이는 절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신하균과의 이별도 공유가 아니라 스케줄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일부 매체가 김고은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근거로 '김고은이 공유와 교제하면서 신하균과 헤어졌다'고 보도한 데 따른 것이다.

김고은과 신하균은 지난해 8월 공개 연애를 시작했지만 이날 결별 사실이 알려졌다.

김고은과 공유는 드라마 '도깨비' 흥행 이후 특유의 호흡 때문에 속칭 '찌라시' 등을 통해 열애설이 확산된 바 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