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7 레드

애플이 에이즈 퇴치펀드 레드(RED)와 파트너십 10년을 기념해 '아이폰7 레드'를 공개했다.

애플은 21일(현지시간) 빨간색의 알루미늄재질로 마감된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 스페셜 에디션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팀 쿡 애플 CEO는 "이번에 선보이는 '아이폰7 레드'는 레드와의 파트너십을 기념해 선보이는 가장 큰 행보"라고 말했다.

레드는 2006년 에이즈에 대항하는 IT 기업 사업체와 기술인들이 모여 만든 에이즈 퇴치재단이다. 지금까지 4억6500만 달러 이상의 기금을 마련했으며 이 가운데 1억3000만 달러 이상을 애플로부터 지원받았다.
아이폰7 레드는 128GB와 256GB 모델로 출시돼 오는 24일부터 전세계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에서 주문할 수 있다. 그동안 아이폰7은 제트 블랙, 블랙, 실버, 골드 및 로즈 골드 등 5가지 색상으로 판매됐다.

애플은 또 성능을 업데이트한 9.7인치형 아이패드를 329달러부터 판매할 것이라고 예정이다.

애플은 새 아이패드가 310만 픽셀의 레티나 디스플레이와 데스크톱 수준의 64비트 아키텍처를 갖춘 A9 칩, 온종일 사용 가능한 배터리 수명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