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한경DB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변호인단인 유영하 변호사가 22일 "조사할 내용이 많았다"며 박 전 대통령의 귀가가 늦어진 이유를 밝혔다.

유 변호사는 이날 오전 7시께 검찰청사 밖에서 취재진들에게 "조사할 내용이 많아 검토할 내용도 많았다. 조서를 꼼꼼히 검토하느라 시간이 오래 걸렸다"고 말했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오전 6시55분쯤에 검찰 조사를 모두 마치고 검찰청사 밖으로 나왔다. 조사는 21일 오후 11시40분께 끝났지만 조서 작성에 7시간 가까이 소요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소 피곤한 표정으로 나온 박 전 대통령은 '혐의를 부인하느냐' '국민께 한마디 해달라' '조사를 받으면서 힘들지 않았느냐'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묵묵부답한채 승용차에 올라탔다.

이후 박 전 대통령은 오전 7시5분께 삼성동 자택 앞에 도착했다. 박 전 대통령은 자택에 들어가기 전 지지자들에게 미소를 보이며 손을 흔들고 인사를 건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