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사진 해양경비안전본부

해양수산부는 22일 오후 3시 30분경 세월호 선체를 해저면에서 약 1미터 들어올렸다고 밝혔다.

현재 잠수사를 통해 육안확인을 진행 중이다.

확인 결과 선체가 해저면에서 뜬 것이 확인되면 선체의 수평을 맞추는 하중조절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과정이 마무리되면 본인양 추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