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네거티브 않고 품격과 절제있는 경선 하자"

입력 2017-03-21 12:43 수정 2017-03-21 13:20
"'전두환 표창' 발언, 애국심 강조한 발언일 것"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21일 "경선 캠페인이 네거티브로 흐르지 않도록 품격과 절제 있게 말하고 상대를 존중하자"고 밝혔다.

안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날 의원 멘토단과의 간담회에서 한 발언을 소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안 지사는 "문재인 전 대표의 '전두환 장군 표창' 발언은 군 복무를 성실히 했다는 애국심을 강조한 끝에 나온 발언이었다"며 "5·18 광주 정신을 훼손하려고 한 발언이 아니었다"고 적었다.

안 지사는 "나는 그가 하고자 했던 발언의 취지를 의심하지 않는다"며 "아름답고 품격 있는 경선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안 지사의 발언은 문 전 대표의 '전두환 표창 발언'으로 문 전 대표 측과 안 지사 측간에 공방이 이어지면서 과열 조짐까지 나타나자 이를 자제하자는 뜻으로 풀이된다.

안 지사 측 대변인인 강훈식 의원도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두환 표창'과 관련해서는 캠프 차원의 논평을 내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문 전 대표가) 호남에 가서 해명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해서 문제제기를 한 것"이라며 "(이번 사안이) 문 전 대표와 광주 민심의 대결로 변한 만큼 캠프의 논평이나 반응은 자제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 의원은 강 의원은 "호남 출신 유권자가 서울에 몰려 있고 5·18에 대한 그 분들의 안타까움이 크니 이런 부분이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의 대응에 대해선 비판적인 시각도 드러냈다.
강 의원은 "'선의 발언'이 논란이 됐을 때는 안 지사가 사과하고 담백하게 문제를 풀려고 애썼다"며 "실수라면 (문 전 대표) 자신이 해명해야지, 주변이 답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지난 TV토론 당시 사진 한 장으로 '내 인생의 한 장면'을 소개하는 순서에서 문 전 대표가 자신이 든 사진을 두고 '내가 고른 사진이 아니다'라는 취지로 해명한 것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강 의원은 "사진을 캠프가 골라줬다고 하는데 '난센스'라고 생각한다"며 "자기의 인생을 보여줄 사진 한 장을 캠프가 고를 것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강 의원은 "이런 문제를 처리하는 과정을 보면서 문 전 대표는 불안한 후보인 반면, 우리 후보(안 지사)는 든든한 후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최평천 기자 kj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