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의 마지막 공채 마감 시간이 하루 연장됐다.

21일 삼성그룹은 공개채용 지원서 접수 마감시간을 기존 21일에서 22일로 하루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는 간밤 삼성그룹 채용 전산시스템 마감시간 설정 오류로 인해 지원서 접수가 일시 중단됐기 때문이다.

실제 이날 자정부터 오전 6시45분까지 삼성그룹 채용 사이트인 커리어스에서 지원서를 작성하던 지원자들은 '지원서 접수가 마감됐다'는 메시지가 나타나는 현상을 겪었다.

삼성그룹은 커리어스에 공지를 올리고 "지원자 분들께 불편을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며 "현재는 정상적으로 지원서 제출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