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마감 삼성 공채...지방대 35% '열린채용' 유지되나

입력 2017-03-21 08:13 수정 2017-03-21 08:14


삼성그룹이 그룹 차원의 마지막 대졸 신입사원 공채 접수를 마감하는 21일, 그동안 그룹 차원에서 실천해왔던 '열린채용'의 지침이 그대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삼성은 2012년 하반기 3급 신입사원 공채부터 '열린채용'을 실천해왔다.

25∼27%였던 지방 대학생 채용 비율을 35%까지 늘리고 채용 인원의 5%는 기초생활수급 대상자와 차상위 계층 대학생을 채용해 왔다. 같은 해 상반기에는 처음으로 고졸 공채를 시행했으며, 고졸 공채 선발규모의 15%는 취약계층에 할당했다.
상대적으로 소외된 취업 준비생에게 기회를 주도록 한 이 지침은 그룹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이 주도했다.

그러나 지난달 28일 미전실이 해체되면서 소속 그룹 인사팀 역시 없어졌다.

이번 상반기 공채까지는 여전히 그룹 차원에서 행해지는 것이라고 볼 수 있지만, 이 같은 지침을 줄 주체가 사라진 상황에서 채용 인원이 적거나 인력 운용에 여유가 없는 계열사의 경우 이를 그대로 이어갈지는 불분명하다.

하지만 기업의 사회적 역할 이행 측면과 열린채용 자체의 순기능을 고려할 때 미전실 해체와 관계없이 계열사 중심의 자율경영 체제로 전환하더라도 열린채용 원칙을 이어가는 것이 필요하다는 사회적 요구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은 1957년 민간기업 중 최초로 신입사원 공채제도를 시행하는 등 국내 기업의 채용제도 변화를 이끌어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