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8 기능, AI 음성비서 '빅스비'로 실행

입력 2017-03-21 03:16 수정 2017-03-21 03:16

지면 지면정보

2017-03-21A2면

삼성, AI비서 전용 버튼 탑재
터치 - 음성 명령 자유자재로
삼성전자가 오는 29일 공개하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8에 인공지능(AI) 음성비서 서비스 ‘빅스비’를 담는다고 공식 발표했다. 빅스비를 지원하는 앱(응용프로그램)은 터치와 음성 명령을 자유자재로 바꿔가며 쓸 수 있다.

이인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개발1실장(부사장·사진)은 20일 삼성 글로벌 뉴스룸에 ‘휴대폰과 소통하는 새로운 방식, 빅스비’라는 기고를 올리고 갤럭시S8에 선보이는 빅스비의 기능을 공개했다. 삼성전자가 AI 서비스명 빅스비를 공식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갤럭시S8 추정 사진. 붉은 원은 AI 전용버튼

이 부사장은 “터치 등 기존 방식으로 할 수 있는 거의 모든 기능을 빅스비로 실행할 수 있다”며 “사용자는 언제든지 빅스비를 불러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빅스비는 해당 앱에서 현재까지 이뤄진 상황을 이해하고 사용자가 원하는 동작을 이어서 실행한다”며 “사용자는 터치, 음성 등의 입력 방식을 그때그때 더 쉽고 편리한 쪽으로 선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부사장은 갤럭시S8에는 빅스비 전용 버튼도 장착된다고 밝혔다. 그는 “기존에 스마트폰에서 전화를 걸기 위해서는 전화 앱으로 들어가 연락처를 찾고, 상대방을 선택해 통화 버튼을 눌렀다”면서 “빅스비를 이용하면 전용 버튼을 누르고 간단한 음성 명령만으로 전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AI 생태계 확대를 위해 빅스비 개발도구(SDK)도 외부에 공개할 계획이다. 이 부사장은 “서드파티(협력업체) 앱과 서비스에서도 수월하게 빅스비를 도입할 수 있도록 개발도구를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