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6주기를 하루 앞둔 20일 저녁 노현전 전 KBS 아나운서가 제사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한남동에 위치한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의 자택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지난 20일 저녁 남편 정대선 현대 비에스엔씨 사장과 함께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6주기 제사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한남동에 위치한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의 자택으로 들어갔다.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6주기를 하루 앞둔 20일 저녁 정대선 현대 비에스앤씨 사장과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제사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한남동에 위치한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의 자택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