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과장&이대리]

콜센터 체험한 CJ 임직원 '땀이 삐질'

입력 2017-03-20 18:44 수정 2017-03-21 06:34

지면 지면정보

2017-03-21A24면

요즘 직장인은…

CJ제일제당 직원들이 서울 압구정동 고객행복센터(콜센터)에서 고객의 전화를 받고 있다. 2015년 3월부터 시작된 ‘임직원 고객의 소리 체험’이다. 경영진부터 마케팅, 연구소, 공장, 스태프 부서에 근무하는 임직원들이 고객의 문의 및 불편사항을 직접 듣고 응대하면서 다시 한번 ‘고객만족’의 중요성을 되새기는 프로그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