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정주영 명예회장 16주기…범현대가 한자리

입력 2017-03-20 17:50 수정 2017-03-21 08:28

지면 지면정보

2017-03-21A32면

정몽구 회장 한남동 집에서 제사
/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16주기를 맞아 범현대가(家) 가족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등 현대그룹 일가는 정 명예회장 16주기를 하루 앞둔 20일 서울 한남동 정 회장 자택에 모여 제사를 지냈다. 정 명예회장의 막내 동생 정상영 KCC 명예회장과 6남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7남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등이 참석했다. 정 명예회장의 조카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과 손자인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정기선 현대중공업 전무 등도 자리를 같이했다. 정 명예회장의 다섯째 며느리인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도 참석했다.

정 명예회장 제사는 2015년까지 서울 청운동 정 명예회장 생전 자택에서 지내왔다. 그러나 작년에 처음으로 정몽구 회장의 서울 한남동 자택에서 지내기 시작했다. 정 명예회장 부인인 고 변중석 여사의 제사는 2015년부터 청운동 대신 정몽구 회장 자택에서 지내고 있다.

경기 하남시 창우리에 있는 선영 참배는 21일 기일을 전후로 범현대가 가족과 계열사 임직원들이 개별적으로 할 것으로 전해졌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