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키에 스캔들'에 발목…아베 '조기 총선' 승부수 던지나

입력 2017-03-20 19:25 수정 2017-03-21 05:29

지면 지면정보

2017-03-21A9면

한달 만에 지지율 10%P 하락
국면 전환 위해 4월 가능성

< 獨·日 정상 “자유무역 수호”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왼쪽)가 19일(현지시간)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기업간거래(B2B) 전시회 ‘세빗(CeBIT) 2017’ 개막식에서 이번 행사 파트너 국가인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를 안으며 환영하고 있다. 두 정상은 한목소리로 “세계 시장은 개방되고 공정해야 한다”며 자유무역 수호 의지를 강조했다. 또 일·유럽연합(EU) 경제연대협정(EPA)을 이른 시일 내에 타결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하노버dpa연합뉴스

‘아키에 스캔들’로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국면 전환을 위해 조만간 중의원을 해산하고 다음달에 총선거를 치를 것이라는 관측이 늘고 있다고 산케이신문이 20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4월11일 선거 공시, 23일 투표 등 구체적인 일정까지 제시했다. 4월 총선론의 배경은 오사카 학교법인인 모리토모학원 사태로 인해 아베 총리 지지기반이 약화하면서 조기에 승부수를 던지는 게 낫다는 데 있다.
모리토모학원은 지난해 6월 일본 정부와 수의계약을 통해 학교 부지를 헐값에 매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학원은 매입한 땅에 4월 개교를 목표로 ‘아베 신조 기념 초등학교’를 지으면서 아베 총리의 부인인 아키에 여사를 명예교장으로 위촉했다. 지난 16일 가고이케 야스노리 모리토모학원 이사장은 아베 총리로부터 기부금 100만엔(약 1000만원)을 받았다고 폭로했다.

자민당 내에서는 조기 총선을 주장하는 의원이 적지 않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이런 추세라면 7월 도쿄 도의원선거에서 참패할 가능성이 있어 여름 이후는 더욱 부담스럽다는 판단에서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큰 폭으로 떨어졌다. 이날 나온 요미우리신문 여론조사에서 내각 지지율은 56%로 한달 전 조사 때보다 10%포인트 하락했다. 다만 자민당 내에서는 의회를 해산하면 자칫 스캔들 회피용이라는 비판을 받을 수 있어 조기 의회 해산에 회의적인 시각도 있다.

도쿄=서정환 특파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