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일임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수익률 지표가 우수한 성과를 보였다고 20일 밝혔다.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2일 공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말 기준 신한금융투자가 운용하는 ISA 모델포트폴리오(MP) 수익률(6개월)은 고위험 3.78%, 중위험 2.91%, 저위험 1.34%를 기록했다. ISA를 운용중인 25개 은행·증권사 중 3가지 유형 모두 1위라고 신한금융투자는 설명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성과의 원동력으로 자산배분형랩의 운용 노하우를 꼽았다. 2014년부터 미래설계랩을 운용하면서 펀드와 상장지수펀드(ETF)를 활용한 운용 경험을 ISA 운용에 적용했다는 것이다.

이재신 신한금융투자 랩운용부장은 "포트폴리오 구성 및 리밸런싱(자산 재조정) 등 운용 전략은 상품관련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상품전략위원회에서 매월 논의해 결정한다"며 "국민재산형성이라는 취지에 맞게 안정적으로 운용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증권 뉴스를 전합니다.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