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논산의 산란계 농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신고가 또 접수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9일 산란계 92만 마리를 키우는 논산 농장에서 AI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논산에서는 지난 1일에도 한 토종닭 농장에서 AI가 발생해 해당 농가 주변 3㎞ 이내 3개 농장의 가금류 9만600마리를 살처분한 바 있다.

논산 농장의 바이러스 유형과 고병원성 여부 등 정밀 검사결과는 오는 21일께 나올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