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이인제 의원은 19일 "대통령이 되면 정통성, 정체성을 위협하는 세력을 완전히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TV조선 주관으로 열린 한국당 대선 주자 경선 토론회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대통령 선거는 대한민국의 정통성과 정체성을 확고히 지키느냐 못 지키느냐의 중대 기로"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탄핵 태풍으로 상처 입은 국민 마음을 잘 알고 있다"며 "대한민국이 잘못된 세력에 의해서 문제가 생기지 않을까 걱정해서 태극기를 들고 광장에 나오셨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