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원유철 의원은 19일 "북핵으로 인한 안보 위기는 핵무장으로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원 의원은 이날 TV조선이 주최한 한국당 대선주자 방송토론회에서 "북핵으로 시작된 사드 배치도 중국의 보복으로 힘들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 의원은 "저성장 늪에 빠진 경제위기는 '유라시아 큰 길'이라는 비전으로 해결하겠다"며 "최순실 사태로 비롯된 국가 리더십 위기는 개헌으로 극복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