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 초빙교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오는 24일 미국으로 떠난다.

반 전 총장은 앞서 미국 하버드대학교가 전직 국가원수급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초빙교수직을 맡았다.

이는 펠리페 칼데론 전 멕시코 대통령, 타르야 할로넨 전 핀란드 대통령에 이어 세 번째다.

반 전 총장은 공식 강의는 하지 않고 학생들을 상대로 특강을 한다.

반 전 총장은 출국에 앞서 20일 시내 호텔에서 충청권 인사들이 만든 '반기문 국제평화포럼' 조찬 모임에 참석한다.

반 전 총장은 유엔에서의 활동을 담은 공식 백서 '더 나은 유엔을 위하여 - 반기문 사무총장 10년의 기록' 출판기념회를 열 예정이며 7월초 귀국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