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보다 11% 늘어
수도권 많고, 지방 적고
다음달 아파트 분양물량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11% 늘어난 2만9000가구 쏟아진다.

15일 부동산 리서치회사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올 4월 전국에서 아파트 41개 단지 2만9361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공급 물량은 전년 동월(52곳 2만6427가구) 대비 11.1% 늘었다. 2000년대 들어선 2015년 4월(71곳 4만2973가구) 이후 두 번째로 많은 물량이다.

수도권 분양물량은 △서울 3곳 1501가구 △경기 14곳 1만6118가구 등 17개 단지 1만7619가구다. 작년 4월(15개 단지 7481가구)에 비해 135.5% 늘었다.
3598가구에 달하는 김포 걸포3지구(도시개발구역)의 한강메트로자이와 2872가구의 안산 사동 그랑시티자이2차, e편한세상 양주신도시 3차(1566가구), 의정부 민락2지구 A6블록 공공분양(1540가구) 등 대단지가 분양 예정이다.

지방은 24개단지 1만1742가구가 공급된다. 충주 4곳 3487가구, 진주 2곳 1293가구, 창원 2곳 1249가구 순이다. 전년 동월(37개 단지 1만8946가구)에 비해 38% 줄었다. 분양 물량이 1000가구 넘는 대단지로는 창원 석전1구역을 재개발하는 메트로시티 석전(1019가구)이 유일하다.

김수연 닥터아파트 리서치팀장은 "11.3대책과 탄핵 정국으로 올해 분양시기가 계속 늦어져 분양 물량이 4월부터 본격적으로 나올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한경닷컴에서 자동차 관련 업종을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