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구라가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의 불륜 인정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14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언론시사회에 나란히 참석해 불륜을 인정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해당 영상에서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서로 사랑하는 사이"라고 직접 밝혀 주위를 술렁이게 했다.

기자 간담회 영상을 본 MC 김구라는 "두 사람이 비난을 받더라도 고육지책으로 행동한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기주 기자는 "자전적인 영화가 아니라고 했지만 모두가 자전적인 영화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