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병원은 15일 연세의료원 종합관 회의실에서 미래컴퍼니와 함께 국산로봇수술기 ‘레보아이(Revo-i)’ 임상시험 종료 보고회를 했다고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윤도흠 연세의료원장과 이우정·강창무 외과 교수, 나군호 비뇨기과 교수, 김준홍 미래컴퍼니 대표 등이 참석했다.

두 기관은 보고회가 끝난 뒤 국산 로봇 수술기기 개발연구 및 교육센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도 맺었다. 윤 의료원장은 “세브란스는 2005년 국내 처음 로봇수술기를 도입해 단일 병원 중 가장 많은 1만6000건 이상을 시행해 세계 최고의 로봇수술 실적을 갖고 있다”며 “세브란스의 운용 경험과 연구성과가 국산로봇수술기 개발에 큰 도움이 됐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