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계양구에 위치한 '코아루 센트럴파크' 아파트의 사진 한 장이 최근 인터넷에 떠돌면서 누리꾼들의 시선을 끌었다. 이유는 '반지하 같은' 1층 사진이 올라와서다.

지난 7일 온라인 구매정보 커뮤니티(클리앙)에는 '곧 입주가 시작되는 어느 신축아파트 1층'이란 제목의 코아루 아파트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을 보면 1층 가구의 경우 비가 많이 내리면 빗물이 창틀 사이로 들어올 것 같이 낮게 지어져 반지하를 연상시킨 것이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

해당 글은 공인중개업체에서 집을 산 입주예정자가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 아파트에서 1층 가구가 땅에 파묻힌 것 같이 낮게 시공된 집은 총 4가구인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해당 게시 글에 댓글을 달며 많은 관심을 보였다. "반지하 느낌이다" "비오면 난리나겠다" "설계가 잘못된 것 아니냐" 등 입주자를 걱정하는 글을 올렸다.

코아루아파트는 한국토지신탁이 시행을 맡고 금강종합건설이 인천 계양구 용종동에 지은 지하 3층~지상 21층 6개동, 전용면적 59~84㎡ 총 724가구 주상복합아파트다. 올 6월 입주를 앞두고 있다.

금강종합건설 측 관계자는 "기존 아파트와 달리 지하주차장과 상가 위로 기둥을 하나 더 올리고 건물을 짓는 트랜스퍼 시공이 이뤄진 것"이라면서 "해당 구청에 시공 관련 설명 공문을 이미 보냈다"고 말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한경닷컴에서 자동차 관련 업종을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