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욱 바른정당 입당

지상욱 바른정당 입당 / 사진 = 한경DB

자유한국당 지상욱 의원이 탈당 후 바른정당으로 입당한 가운데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이를 비난해 눈길을 끌고 있다.

15일 신동욱 총재는 자신의 트위터에 "지상욱이 나경원 자리 뺏은 꼴"이라며 "지상욱 ‘유승민 품으로’가 아니라 나경원 ‘유승민 품으로’가 이상이다"라고 말했다.

신 총재는 "지상욱 바른정당 입당은 아버지가 살인을 했다고 아저씨라 부르는 패륜의 극치"라며 비난했다.

또 "키워준 부모가 어려움에 빠졌다고 호적을 스스로 정리하는 꼴"이라며 지상욱의 바른정당 입장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15일 지상욱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자유한국당을 탈당하고 바른정당에 입당하며, 유승민 의원을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