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훈 세종대 경영전문대학원 주임교수가 책을 냈다. 제목은 ‘마케팅, 詩에게 길을 묻다 – 詩와 마케팅’이다. 대학에서 프랜차이즈 유통 마케팅을 강의하는 교수가 시를 통해 마케팅을 바로 보는 책이다. 사실 시와 마케팅은 이질적인 분위기다.

저자 자신도 “시와 전혀 관련 없는 사람이 시를 이야기 하냐는 질문을 받기도 한다”고 했다. 하지만 그는 “시 읽기를 통해 세상을 바라보는 것을 좋아해 강의시간에 시 읽어주는 것이 행복하다”며 “시와 마케팅은 제 인생의 나침반 같다”고 자신에게 시와 마케팅은 불가분의 관계라고 밝힌다.

그런 경험을 바탕으로 언어의 영역에 속하는 ‘시’와 경영의 ‘마케팅’을 접목해 책을 낸 자체만으로도 독특하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마케팅을 인문학의 영역으로 보며 감성과 소통의 인문마케팅을 제시하고 있다. 상상한다는 점과 궁극적으로 사람을 향하고 감동을 준다는 점에서 시와 마케팅이 공통의 영역이 있다고 본 것이다.
인공지능과 로봇이 사람의 일을 대신하고 마케팅에서도 고도의 정보통신을 바탕으로 최적의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임에도 불구하고 그럴수록 사람에 대한 진정성과 감성 및 소통이 중요한 마케팅의 가치임을 이야기 한다.

이 책은 ‘마케팅 휴머니즘(marketing humanism)을 지향하고 있다. 인문학적 마케팅 패러다임과 프로세스를 여덟 가지 키워드로 제시한다. 인문학적 마케팅 패러다임으로 ’마케팅, 시인의 마음으로 세상읽기‘에서는 시인의 마음으로 따뜻한 마케팅을 생각한다. 성찰, 가치, 진정성, 사랑이 그 것이다. 시인의 마음으로 생각하는 마케팅은 결국 자신에 대한 성찰과 사람에 대한 사랑이 핵심이라고 본 것이다.

지금까지 인문경영이 거시담론 위주였다면 이 책은 인문경영의 구체적인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마케팅이 흘러넘치는 사회에서 인간적인 마케팅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시와 함께 읽는 마케팅 생각하기는 이 책의 또 다른 재미이다.

김호영 한경닷컴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