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빌딩 리모델링 사업에 투입
"쿠슈너, 이해상충 논란 커질 듯"

중국 안방(安邦)보험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맏사위 재러드 쿠슈너의 가족기업이 지분 20%를 보유한 뉴욕 맨해튼 5번가 666의 고층 건물에 거액을 투자할 예정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41층짜리 이 건물이 추가 투자자를 찾기 위해 돌린 문서를 입수했다며 안방보험이 쿠슈너 가족회사 지분을 인수하는 대가로 4억달러(약 4590억원)가량을 현금으로 낼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건물은 쿠슈너 가족회사인 ‘쿠슈너컴퍼니스’가 20%, 부동산회사 보나도가 49.5%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안방보험의 투자 규모는 11억5000만달러의 대환대출을 포함해 총 40억달러(약 4조5900억원)에 이른다. 안방보험은 이 가운데 일부 자금을 이 빌딩의 고층부를 고급 아파트로 개조하는 데 쓸 예정이다. 거래가 성사되면 이 건물 가치는 28억5000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업계는 내다봤다. 이는 맨해튼 빌딩 중 사무용 빌딩(최고가 15억달러), 일반 빌딩(최고가 12억5000만달러)을 훌쩍 뛰어넘는 가격이다.

일부 부동산 전문가는 이 거래가 비정상적으로 쿠슈너 일가에 유리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백악관 선임고문인 쿠슈너가 중국 정부와 가까운 안방보험과 사업 관계를 맺음으로써 이해관계 충돌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그러나 쿠슈너컴퍼니스 대변인은 “쿠슈너는 이미 건물에서 자기 지분을 모두 정리했다”며 “어떤 계약이 체결돼도 이해충돌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덩샤오핑 전 국가주석 외손녀 남편인 우샤오후이(吳小暉) 안방보험 회장은 지난해 대선 직후인 11월16일 안방보험이 인수한 맨해튼 월도프아스토리아호텔 중식당에서 만찬을 열고 트럼프의 승리를 축하했다. 이 자리에서 쿠슈너는 이 고층건물 재건축 프로젝트에 대한 자금난과 고리대출 문제를 호소했다고 홍콩 언론들은 전했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