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

천정배 전 국민의당 대표는 14일 대통령 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국민의당 대선 예비후보 등록 마감일인 이날 천 전 대표는 국회의원회관에서 참모진들과 회의를 하고 이 같이 결정했다.

천 전 대표는 입장문에서 "이번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며 "제가 부족해 경선 승리의 기반을 만들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국민의당의 대선 승리, 개혁정부의 창출 및 소외된 호남의 권익 회복을 위해 밀알이 되겠다"고 했다.

천정배

천 전 대표는 인지도 상승을 위해 "나 대통령 후보란 말이야. 내 이름 기억해" 랩 가사로 청년층 유권자와의 소통을 위해 노력해 왔다.

하지만 이같은 파격적인 래퍼변신으로도 큰 관심을 끌지 못했던 반면 대선 불출마 선언 이후 검색어 1위에 오르게 됐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대표는 천정배 전 공동대표의 대선 불출마에 대해 "모든 당원들과 함께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천정배 전 대표의 불출마 선언에 따라 국민의당 대선 경선은 안철수 전 대표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출마 의사를 굳힌 것으로 알려진 박주선 국회 부의장 간 3파전으로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