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4인의 공중파 TV토론회가 14일 진행됐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이날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공중파 3사와 YTN·OBS 등 방송 5개사가 주최한 민주당 대선주자 합동 토론회에서 "대한민국을 이끈다면 어떤 나라를 이끌지 철학과 소신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전 대표가 '안 지사는 정책공약을 캠프가 아니라 당에 맡긴다는데, 그렇다면 유권자들이 실현 가능한 공약인지를 어떻게 알 수 있나'라고 묻자 "저는 분야별 구체적 공약을 제시하고 있다. 이는 선심성 시혜성 공약이 아닌 제 정치적 소신"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기본소득제 등 복지사업에 대해 여전히 '공짜'라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복지 정책에 대해 '공짜밥'이라고 한 것이 아니다"라며 "다만 시급하게 써야 할 복지 영역이 있는 것이다. 장애인과 노인 문제에 더 재정을 써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지사는 최성 고양시장이 '과거 정치자금을 유용했다는데 진실이 뭔가'라고 묻자 "같은 당 동지에게서 그런 방식으로 질문을 받을 줄은 몰랐다"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내기도 했다.

안 지사는 "일부 자금 유용에 대해서는 사과 말씀을 올렸다"며 "대선 이후에 제가 지역구 활동하기 위해 받은 개인 정치자금 일부의 문제다, 그 부분에 사과했고 책임도 졌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문 전 대표의 리더십을 지적하며 예리한 질문을 던졌다. 첫 TV 토론회답게 그 어느때보다 열기가 뜨거운 상황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