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권율, '법비' 엘리트 변호사의 민낯 보여준다(사진=SBS '귓속말' 제공)

배우 권율이 SBS 새 월화드라마 '귓속말'에서 엘리트 변호사로 변신한다.

SBS '귓속말' 제작진은 14일 권율의 촬영 스틸컷을 공개했다.

권율은 '귓속말'에서 법무법인 '태백'의 선임변호사 강정일을 맡았다.

강정일은 양지의 법과 음지의 폭력을 적절히 이용하는 인물로 그려진다. 자신을 숨긴 채 기회를 노릴 줄 아는 냉철하고 이성적인 인물이다.
사진 속 권율은 세련된 정장을 입고 단정한 매무새의 엘리트 변호사로 분했다. 그러나 날카로운 시선과 굳은 입매로 비정한 캐릭터의 성격을 표현하고 있다.

강정일은 이상윤(이동준 역)과 대립각을 세우며 '태백'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법비(법을 악용하는 법률 비적) 응징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한 축이 될 전망이다.

앞서 '귓속말' 연출을 맡은 이명우 감독은 권율에 대해 "시놉시스상 캐릭터 싱크로율 100%"라고 평가한 바 있다.

'귓속말'은 '황금의 제국', '펀치' 등 한국의 부조리한 권력구조를 다룬 박경수 작가의 작품으로, 오는 27일 방영을 시작한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기자 오정민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