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버 "무시당하고 상처입어…이제 그만"(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걸그룹 f(x)의 멤버 엠버가 "무시당하고 상처를 입었다"는 내용의 글을 본인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려 화제다.

14일 엠버는 본인의 SNS 계정에 영어로 "나는 모든 것을 바쳤다. 일을 해결하려고 노력했다. 그러나 정신적으로도 육체적으로도 너무나 지쳤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엠버는 "창조적인 측면에서든 사업적인 측면에서든 나는 수년간 스스로 모든 일을 해결했고, 겨우 버틸수 있었다"며 "그러나 결국에는 계속 무시당하고 상처를 입고, 이용당하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나는 참았고, 팬들도 극도로 인내했다"며 "나는 더이상 주저 앉아있거나 헛된 희망에 기다리고 있는 것을 참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나는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너무 지쳐 있고 선을 그을 때다. 이제 그만"이라고 덧붙였다.

엠버 "무시당하고 상처입어…이제 그만"(사진=엠버 SN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