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공식 페이스북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4일 대선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연합뉴스는 김 의원이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대통령선거 출마를 선언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김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태극기 집회에 참여해온 국민의 대선 출마 권유를 뿌리칠 수 없었다"면서 "보수층 결집과 법치주의 확립을 위해 대선에 출마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의원으로 분류되는 김 의원은 이번 탄핵 국면에서 광화문 일대 태극기 집회에 매주 참여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기각·각하' 주장을 앞장서 펼쳐왔다.

김 의원의 출마 선언은 한국당 내에서 여덟 번째다.

앞서 원유철·안상수 의원, 이인제 전 새누리당 최고위원,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 신용한 전 청와대 직속 청년위원장, 조경태 의원, 박판석 전 새누리당 부대변인 등이 출마를 선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