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_정규재TV 출연당시 모습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에 올림머리를 주로 받았던 전담 미용사가 14일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현장 취재진들에 따르면 전담 미용사 정씨는 이날 오전 7시30분쯤 택시를 이용해 사저 앞에 도착했다. 정씨는 목도리로 얼굴 일부를 가린 채 바쁘게 걸어들어갔다.

정씨는 박 전 대통령의 올림머리를 담당하며 세월호 참사 당일에도 청와대에 들어가 박 전 대통령의 머리손질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오전 07시 30분께 여성 두 명이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에 들어가고 있다. 두 여성은 같은 택시에서 내려 경호원의 안내를 받으며 들어갔다. 왼쪽 여성은 조수석에서 오른쪽 여성은 왼쪽 뒷자리에서 내렸다. 연합뉴스

박 전 대통령이 이날 정씨를 불러들이면서 지난 12일 청와대를 떠난 박 전 대통령이 이날 첫 대외 활동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