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정상회담이 눈폭풍 예보로 연기됐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14일 백악관에서 열릴 예정이던 두 정상의 회동이 17일로 연기됐다고 밝혔다. 미국 국립기상청은 이날 워싱턴DC 일원에 눈에 내리기 시작해 많게는 30㎝ 넘게 쌓일 것으로 예보하고, 눈 폭풍 주의보를 발령했다.

국제 정세를 좌우하는 '수퍼 파워'인 트럼프 대통령과 메르켈 총리의 첫 회동은 난민, 무역 등 여러 현안에 대한 두 정상의 대립된 관점으로 관심을 끌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