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13일 의원총회를 열고 대선후보자 경선 룰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자유한국당은 오는 17일 여론조사(책임당원 70%·일반국민 30%)를 통한 예비경선을 거쳐 상위 3명 외 나머지 후보를 컷오프한다.

본경선 여론조사(책임당원 50%·일반국민 50%) 직전까지 추가 등록을 받을 수 있도록하는 특례 규정도 전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확정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기존 대선주자들은 '새치기 경선'이라며 후보 등록을 보이콧 하겠다고 밝히는 등 강하게 반발했다.

그러나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의원들이 충분히 의견을 개진하고 질의했으며, 거기에 대해 수용해준 것으로 최종적인 말씀을 들었다"며 "원안대로 가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또 "대선이 반장선거는 아니다"라며 "출마 여부는 본인이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