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오늘(13일) 국내 첫 공식석상에 나란히 모습을 드러냈다.

두 사람의 작품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에 초청작으로 김민희에게 은곰상인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겨준 작품이다.

오늘 언론시사회에는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 외에도 함께 출연한 배우 서영화, 권해효, 송선미, 박예주도 함께 참석했다.

홍상수 감독이 만든 이번 영화에서 김민희는 유부남 영화 감독과 사랑에 빠진 여배우 역할을 연기해 눈길을 끌고 있다.

최혁 기자 open@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