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이 전날 밝힌 메시지가 검찰 수사와 형사재판 이후 상황까지 고려한 것이란 해석이 나오고 있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 측은 "시간이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고 있다"는 메시지 가운데 '시간이 걸리겠지만'과 '반드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법정 투쟁 등을 통해 장기적으로 실체를 밝히겠다는 뜻이 담겨있다는 분석이다.

박 전 대통령은 그동안 "사익을 위한 것은 단 하나도 없었다", "제 개인이나 측근을 위해 대통령의 권한을 행사하거나 남용한 사실은 결코 없었다"며 혐의를 모두 부인해왔다.
이와 관련해 박 전 대통령 측에서 전날 메시지가 예상외로 강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또 친박계를 넘어 범보수층을 겨냥한 것이란 해석도 일각에서 제기된다.

정치권에서는 박 전 대통령이 사실상 불복 선언을 했다는 해석 속에 비판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검찰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가 사실상 시작됐다. 김수남 검찰총장도 수사 시기와 방식을 놓고 수뇌부와 법조 원로 등 다양한 의견을 듣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