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건설은 대전광역시 도마·변동 11구역 재개발 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대전 도마·변동 11구역 재개발은 대전 서구 도마동 145-4번지 일원에 지하 2층~지상 35층 총 1501가구(예정)를 짓는 사업이다. 2019년 하반기 착공 예정이다.

도마·변동 11구역은 서대전역, 대전 서부 버스터미널 등이 인접해 있다. 사업지 인근에 유천초, 삼육·도마중, 제일고 및 배재대학교가 있어 교육 환경이 양호하다. 대청 병원, 유등천 체육공원, 도마 큰시장 등 생활 인프라도 갖춰져 있다. 충청권 광역철도 도마역이 2021년, 대전 도시철도 2호선 도마역이 2025년 개통 예정이다.

호반건설은 작년 말 부산 초량 2·3구역 재개발사업을 수주한데 이어 대전 도마동 재개발 물량도 따내면서 지방광역시 재개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한경닷컴에서 자동차 관련 업종을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