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12일 문재인 전 대표 경선캠프의 홍보부본부장직 사퇴의사를 밝혔다.문재인 캠프 측은 손 의원의 사표를 즉각 수리했다.

손 의원은 지난 9일 정청래 전 의원과 이동형 작가, 손수호 변호사와 함께 팟캐스트 ‘정치, 알아야 바꾼다’에 출연해 고 노 전 대통령의 서거와 관련해 “(마지막으로 떠나실 때는)계산한 거지. 내가 여기서 떠날 때 여기서 모든 일은 끝날 거다 라고 했고 실제 (수사는) 끝났나?”라고 되물었다.

이에 출연자들은 "공소권없음으로 끝났다"고 전했다.

이 방송 내용이 논란이 되자 인터넷 페이지에서 해당 방송 분량은 삭제됐지만 이미 걷잡을 수 없이 내용은 공유됐다.

결국 손혜원 의원은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제 무지의 소치였다”며 “‘정치인의 계산’에 대한 주제에서 고인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고, 고인의 비장했던 심정을 표현하는 과정에서 적절치 못한 발언을 했다. 고인의 가족을 비롯한 더민주 지지자 모두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팟캐스트 출연을 자제하겠다. 더문캠 부본부장직도 사퇴하겠다.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사과문 전문]
제 무지의 소치였습니다.

'정치세계의 프레임'이라는 주제에서
고인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고인의 비장했던 심정을 묻는 과정에서
적절치 못한 표현의 발언을 했습니다.

고인의 가족을 비롯한
더민주 지지자 모두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앞으로 팟캐스트 출연을 자제하겠습니다.
그리고 더문캠 홍보 부본부장직도 사퇴하겠습니다.

모두 제 잘못입니다.
자중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