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13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대리인을 통해 분열과 갈등 여지가 있는 메시지를 남긴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 중진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이 내놓은 메시지에 대해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지금이라도 헌법재판소 판결 존중과 국민통합 의지를 보여주길 바란다"며 "헌재는 제왕적 대통령제의 낡은 권력 풍토와 승자독식의 정치, 진영 싸움으로 국민을 선동하는 구태 정치를 모두 탄핵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선 전 개헌은 시대적인 요구임에도 더불어민주당은 당론으로 반대하고 있다"며 "용기있는 의원님들이 개헌을 주도해주시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또 바른정당이 국민 화합과 민주주의 발전 등을 위해 개헌을 주도하는 역사적 소임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